SERANG WORLD


'낡은 집 꾸미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6.13
    비교체험 극과극 - 조명편. (7)
  2. 2008.05.21
    비교체험 극 과 극 다섯번째 - 내부편 Part.1 (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이사오던 당시에 이 집에는 조명이란 개념이 그다지 잘 적용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비교체험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컬러가 들어간 공간에서의 조명은 상당히 중요한 문제입니다.
조명에 따라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게 느껴지기 때문이죠.

이사 온 직후 오랜동안 얼기설기 뒤죽박죽이던 배선정리에만도 몇주가 걸렸습니다.
실내 배선을 정리하고 난 뒤에 비로소 밤이되면 너무 캄캄해서 무섭게 느껴질 수 있는 마당에도 조명을 설치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화단을 열심히 가꾸어 놓았기 때문에 밤에도 예쁜 꽃과 나무들을 볼 수 있기를 바랬고, 특히 야간작업을 할때 역시 조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일단 벽을 따라 정원등 6개를 설치하고 색 조명을 이용해 화사하게 꾸며보았습니다.
등기구는 단순하고 심플한 것이 좋아서 한개에 18,000원 짜리 등기구를 12,000원까지 깎아서 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 벽은 밤이면 들어오는 가로등과 현관등으로 인해 충분히 조명이 갖춰지기 때문에 곳곳에 색이 들어간 삼파장 전구를 사용했습니다.
반사된 색조명으로 인해 랩터가 훨씬 멋지게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전구색만을 사용해 조명을 했는데, 집에 나무가 많아서 다소 을씨년스럽게 느껴졌습니다.
해서 초록색과 파란색을 군데군데 사용해서 컬러풀하게 바꾸니 보기에 따라 다소 유치하게 느껴질 수는 있지만 훨씬 화사해졌습니다.
빛은 마술과도 같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7
  1. DG 2008.06.13 23:03 address edit/delete reply

    그냥 멋지다는 말밖에 생각나는 단어가 없네요! -0-;;)bbbbbb

    • serang 2008.06.15 10:55 신고 address edit/delete

      ^^;

    • DG 2008.06.16 07:48 address edit/delete

      그런데, 언제쯤 불러주시나요? 직접 두눈으로 확인해 보고 싶네요. :-)

  2. 김명일 2008.06.14 00:57 address edit/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세랑님 얼마전에 한국 다시 들어왔습니다.
    오랜만에 놀러왔더니 작업실을 이전하신것 같네요.
    한 번 찾아뵈야 하는데 요즘 바쁘신가요?

    • serang 2008.06.15 10:56 신고 address edit/delete

      명일님 오래간만입니다!
      한국에 돌아오셨군요.
      요즘 한동안 정신없습니다만 조만간 한번 만나야죠^^

  3. 내꽃연이 2008.06.18 22:29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아우~ 어떻게든 한번 찾아 뵈야겠어요.
    너어무 잘 꾸미셔서 막 구경가구 싶어지네요~ (어차피 홍대니 +ㅂ+)

  4. 2010.12.17 01:46 address edit/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외부의 변화를 살펴봤는데, 이번에는 내부로 시선을 옮겨본다.
내부는 크게 바꾼다기 보다는 보수와 정돈에 가깝다.
항상 어설프게 손을 댄 실내가 그렇듯 곳곳에 박힌 수많은 못들과 불필요한 배선을 없애는 일부터 모든 일은 시작이 된다.
아마도 곳곳에서 못만 백여개를 빼낸 것 같다.
개인적으로 배선정리에 있어서는 유난히 결벽증을 가지고 있는 탓에 배선정리에도 며칠이 걸린 것 같다.
오래된 집이기에 한 콘센트에서 너무 많은 기기가 걸리지 않도록 최대한 분배를 하고 선을 깔끔하게 정리하려고 하다보니 사실상 실내 배선은 거의 새로 하다시피 했다.

먼저 나의 침실이자 기본적인 사무실의 역할을 하게 될 공간의 가장 큰 변화는 창의 숫자를 줄이는 것이었다.
방의 삼면에 창이 있었는데, 가뜩이나 오래된 나무 창틀에서 윗풍도 많이 들어올텐데 실질적으로는 창의 구실을 전혀 못할 담과 마주한 창과 북쪽으로 난 창은 없애기로 마음먹었다.
남향 창은 오래된 나무창을 없애고 신형의 하이섀시로 교체하고 나머지 두개는 창을 떼어내고 그 자리에 선반을 짜넣는다.
그나마 서남쪽으로 향한 곳에는 맨위의 환기창을 살려주고 마당과 거실쪽을 바라볼 수 있는 쪽창을 남겨두고 선반을 만들었는데, 쪽창은 기존 창문에서 떼어낸 자재를 재활용 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사진은 올리지 않았지만 이 창외에도 반대쪽에 있는 창도 책꽃이겸 수납 선반으로 만들어 버렸는데, 덕분에 부족하던 수납공간은 책꽂이나 별도의 가구를 들여놓지 않아도 모두 수납이 가능할 정도로 충분한 공간이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0 AND COMMENT 8
  1. DG 2008.05.21 12:00 address edit/delete reply

    완공되면 세랑님 쫓아내고 제가 들어가 살고 싶을만큼 입이 떡 벌어집니다.
    얼른 불러주세요. ㅠ_ㅠ)b
    그리고, 정말 멋집니다. 최고예요!(김구라)

  2. 月下 2008.05.21 21:21 address edit/delete reply

    ㅎㄷㄷ 하네요..
    정말 대단하십니다. 우워~

    • serang 2008.05.22 22:55 신고 address edit/delete

      후덜덜까지는 아닙니다요~

  3. artfrige 2008.05.22 15:51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오오 안녕하세요 세랑님
    그동안 바빠서 세랑월드에 자주 들르지 못했는데
    오랫만에 와보니 그간 많은 변화를 겪으신듯!!!!
    예전보다 더 멋져지신것도 같고 작업실도 옮기셨네요 하하
    저도 요새 인생에 변화를 주기위해 무척이나 고민이 많답니다 ㅠㅠ
    다음에 언제 또 뵐수 있을지는 모르겠는데 아무튼 다음에 찾아올때까지도
    건강히 안녕하시길-!

    • serang 2008.05.22 22:56 신고 address edit/delete

      오래간만이에욧!
      역시 인생에 변화의 시기인 모양이군요.
      더욱 멋진 모습으로 변신해버리세요!!

  4. DG 2008.05.29 23:46 address edit/delete reply

    세랑님 작업 보고 저도 페인트칠 시작했습니다. 오후부터 밤 10시까지 쉬지 않고(담배를 끊어서 중간에 흡연 시간 없이) 일했더니, 삭신이 쑤시네요. 끙...
    밥 먹고 소주 한 병 비우고 앉아서 댓글 답니다.
    촛불 문화제 혹은 촛불 집회가 저희 동네까지 찾아왔네요.
    그러나, 부끄럽게도 저는 나갈수 없었습니다. ㅠ_ㅜ
    내일도 페인트칠은 계속 될 것 같네요. 쑤시는 삭신과 함께 이만 잠자리로 몸을 옮깁니다.

    계속해서 멋진 모습 기대할께요!

    낮에 밥잡수러 한 번 날아오세요. 안 막히면 홍대서 여기까지 차를 타도 30분 안걸립니다.

    • serang 2008.05.30 18:19 신고 address edit/delete

      멋진 모습으로 변모하겠군요!
      기대해 보겠습니다^^
      밥 먹으러 가면 지난번 처럼 맛있는 집 소개해 주시겠죠? 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369,171Total hit
  • 32Today hit
  • 67Yesterday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