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김동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7.07
    7월 5일 집회중 한겨레 신문과의 인터뷰 기사 (7)
  2. 2008.04.02
    예술이란 한발로 서 보는 것. - 김동원님이 바라 본 세랑. (10)
  3. 2007.05.05
    그의 바이크는 랩터라 불린다. (5)
7월 5일 집회도중 한겨레 신문과의 인터뷰 기사
원문 주소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297321.html

“우리가 먼저 변했으니 정부도…”
‘7・5문화제’ 시청앞에서 만난 사람들
“정부가 변하지 않으면 촛불 끝까지 타오를것”
“국민 스스로 학습하기 시작”…“미래는 밝다”

지난 5일 촛불집회가 열린 서울시 태평로 거리는 아이의 손을 잡고 나온 가족, 온라인 카페 깃발 아래 난생처음 만난 사람들, 20년 전 대학 시절을 추억하며 ‘노땅’ 깃발 아래 모인 직장인 등으로 넘실댔다.
“우리가 먼저 변했다. 이제 이명박 정부가 변할 때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정부의 대답을 요구했다. 다시 한번의 기회를 줬으니 변화의 모습을 보여 달라는 것이다.

■ “정부가 변하지 않으면 촛불도 계속된다”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으면 단추를 빼고 바로잡는게 맞다.”
서강석(55)씨는 이명박 정부가 잘못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씨는 “옷을 고쳐 입으려면 옷을 벗었다가 다시 입든지 단추를 빼고 다시 채워야 한다는 건 아이들도 아는 일인데 이명박 정부만 모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씨는 “이제는 들어야 한다”며 “이명박 정부가 처음으로 돌아가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하지 않는 한 달라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주민(18・고등학교3)군은 “광우병 문제뿐만 아니라 교육과정 때문에 친구들이 많이 힘들어한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우리들의 목소리도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질긴 놈이 이기는 겁니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촛불은 될 때까지 타오를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동원(48)씨는 “이명박 정부가 시민들의 말을 듣지 않는다면 촛불은 끝까지 타오를 것”이라며 “그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선거에서 국민의 힘을 보여주면 된다”고 밝혔다.
아이 셋의 손을 잡고 나온 복대성(41)씨는 “촛불집회가 끝날 기약은 없다.
국민들은 많은 기회를 주었고 이명박 정부는 신임을 잃었지만 국민 대다수가 믿어 보자고 한다면 따르겠다”며 “다만 정부의 태도가 조금도 바뀌지 않으면 임기 내내 시민들이 정부를 괴롭힐 것”이라고 했다.

김세랑(37)씨는 “우리가 하고 싶은 말은 인터넷에 다 있는데 이명박 대통령이 로그인을 못 해 못 보고 있다는 우스갯소리도 있다”며 “정부가 스스로의 자정 능력을 상실하면 우리가 촛불을 들어서라도 찾아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의 정책을 견제할 수 있는 장치의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용화(45)씨는 “앞으로도 우리의 요구 사항을 정부가 어디까지 들어주고 어디까지 양보할 것인가 문제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대운하, 공공사업 민영화 등 모든 문제에 이렇게 촛불을 들어 모이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는 만큼 어떻게 이명박 정부의 정책을 견제할 수 있을지 고민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 사람들
■ “평화로운 촛불을” 이날 시민들은 평화 집회를 유지해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서강석씨는 “어렵게 만든 자리다. 폭력 시위를 통해 우리의 순수성과 정당성이 해를 입어서는 안 된다”며 “이렇게 오랜 기간 집회를 이어갈 수 있었던 건 비폭력 기조를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80년대 운동권이었다는 이용화(45)씨는 “폭력 시위에 대한 거부감은 없지만 시기와 방법을 잘 생각해야 한다”며 “촛불집회는 21세기형이다. 폭력적이고 과격한 방법은 오히려 역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들의 몸부림을 폭력으로 몰아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있었다.
김동원씨는 “시민들의 과격한 행동을 굳이 폭력으로 규정한다면 그건 ‘몸부림’이라고 봐야 한다”며 “언로가 막혔을 때 발을 동동 구르는 시민들의 몸부림을 보지 못하면 그 정부는 외눈박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폭력 시위를 용인하자는 것은 아니지만 처절한 몸부림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촛불로 많은 것 배웠다” 이날 촛불집회는 승리의 애드벌룬을 띄우는 퍼포먼스로 끝을 맺었다.
촛불을 들고 거리행진에 나선 시민들은 국민이 승리했다는 자부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김세랑(37)씨는 “시민들이 촛불을 들기 시작한 이상 변화를 이루기 전엔 촛불을 내리지 않을 것이고, 그것을 확인한 것만으로 국민이 승리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동원씨는 “프랑스 국민들도 끊임없는 저항으로 사르코지 대통령의 우파 정책을 막아 왔다”며 “대한민국 국민 역시 한마음으로 계속 움직이면 분명히 변화는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촛불집회의 향후 방향을 두고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시민들을 촛불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한다.
복대성(41)씨는 “국민들은 촛불을 계기로 보수 언론의 실체를 알게 되었고, 스스로 학습하기 시작했다”며 “국민은 변했고 앞으로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윤(31)씨는 “촛불로 정치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며 “모든 사람이 조금씩 움직인다면 변화는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춘화 기자 sflower@hani.co.kr
TRACKBACK 0 AND COMMENT 7
  1. 날개 2008.07.07 22:27 address edit/delete reply

    뉴스보다 깜짝놀랐다. 익숙한 이름이??? 암튼 계속 홧팅이야^^

    • serang 2008.07.08 12:45 신고 address edit/delete

      땡큐~ 뭐 놀랄 것 까진 없잖아 ㅎㅎㅎ

  2. 김동일 2008.07.08 08:38 address edit/delete reply

    토요일 종각앞에서 세랑님을 목격(?)했습니다. ㅎㅎ
    아마도 대학 동문님들과 계셨던것 같은데요..
    벌떡 일어나서 인사하시는 세랑님 보고
    "우왓 세랑님이다" 할뻔햇습니다.
    아무튼..승리의 그 날 까지 계속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

    • serang 2008.07.08 12:48 신고 address edit/delete

      아마 제 블로그 이웃인 이스트맨님과 인사나누는 중에 보신 것 같네요.
      종각에서라면 학교 동문이 아니라 전대협 대오 리딩하던 중이었을겁니다.
      신기한게 제 블로그 오시는 분들은 절 알아보신 다음엔 항상 아는 척을 안하시더라고요. ㅋㅋㅋ(나중에 댓글로 알게되는...)
      제가 아무래도 인상이 험악해서 그런가? ㅋㅋ

  3. eastman 2008.07.08 20:07 address edit/delete reply

    우리 언론까지 탔네요. ㅋ
    사실은 기자가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고 묻기에 2MB가 대통령 자리 내놓고 내려오는게 가장 좋다고 대답했는디...

    • serang 2008.07.10 17:21 신고 address edit/delete

      기사라는게 결국 쓰는 사람의 입맛대로 되는거죠^^

  4. 내꽃연이 2008.07.12 00:16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우와~




오래간만에 이스트맨, 또는 동방형님이라고 불리우는 동원님을 만났다.
삼청동을 떠나기로 결정한 날, 문득 아직 삼청동에서 봐야할 것이 많이 남아있다는 생각을 했고 그 시간을 동원님과 함께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사람을 만난다는 것을 통해, 대화를 통해서 내가 영감을 얻게 되는 몇분들이 계신데, 동원님도 그들중의 한분이기 때문이다.
이 글과 사진은 동원님을 만난후 김동원의 글터에 올리신 글을 스크랩한 글이다.
원문글의 주소는 http://blog.kdongwon.com/1028 이다.

나 스스로도 보지 못한 내 세계와 관점을 선사해주는 동원님의 글과 통찰력에 무한한 존경을 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 by Kim Dong Won 2008년 3월 30일 서울 삼청동 김세랑의 작업실 앞에서

오래 간만에 김세랑을 만났다.
미술하는 젊은 친구이다.
다시 그림을 그리겠다고 했다.
같이 점심먹고 사진을 찍으며
그의 작업실이 있는 삼청동, 그리고 가회동과 북촌의 한옥 마을을 돌아다녔다.
돌아와서, 찍어온 그의 사진을 보니 한발로 서 있다.
가끔 예술하는 사람들은 말보다 몸으로 얘기를 대신한다.
사진 한 장 속으로 상상력이 슬쩍 끼어들고,
그와의 대화 하나가 흘러갔다.

내가 묻는다:
“당신에게 그림이란 무엇인가?”

그가 답한다:
“나에게 그림이란 가끔 세상에서 한 발을 빼고 한 발로만 서보려고 하는 시도가 아닐까 싶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 발로 굳건하게 세상을 딛고 서려 한다.
두 발로 딛고 서면 자세가 안정되고 균형이 잡힌다.
적당히 살만한 좋은 집,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들,
그리고 안정된 직장 등등이 두 발로 섰을 때의 그 안정감과 행복이 될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것을 꿈꾼다.

하지만 나같은 사람은 숙명적으로 두 발을 모두 세상에 내줄 수가 없다.
가끔 세상에서 한 발을 빼고 한 발만으로 서서
그 불안한 몸짓으로 세상을 살아가려는 사람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세상에서 두 발을 다 뺄 수는 없다.
현실을 완전히 무시하고는 일단 목숨의 연명이 어렵기 때문이다.

나에게 있어 그림은 두 발 중 하나를 슬쩍 세상에서 빼내고
그 하나의 발에 자유를 주는 것이다.
한발이 허공으로 들리면 그때부터 내 자세는 안정을 잃고 불안해 지지만
그 발은 허공에서 느낌이 가는 대로 길을 트고
나를 어디론가 끌고 간다.
나의 경우
그 발이 끌고 가는 곳에 그림이 있다.”

그가 길가의 난간에 몸을 기대고
멀리 경복궁쪽을 한참 동안 바라보고 있었다.
그곳에 온통 세상이 꽉차 있었다.
그가 세상의 한 귀퉁이를 지우고
그 자리에 그림을 그리려 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 by Kim Dong Won 2008년 3월 30일 서울 삼청동에서

TRACKBACK 0 AND COMMENT 10
  1. sua104 2008.04.04 00:27 address edit/delete reply

    우와~ 세랑님도 멋지시지만....
    그 뒤에 기대선 벽! 너무 멋져요!!
    아직도 그렇게 거친 질감의 벽이 있네요!
    바디페인팅 하고 벽인듯 서있으면.... ^^:

    참! 딱보기도 세상에 한발로 서계세요~~~

    • serang 2008.04.04 18:59 신고 address edit/delete

      아, 벽이 멋지죠?
      삼청동의 정독 도서관 축대에요.
      70년대를 상징하는 흔한 시멘트 축대이지만 오래되다보니 그 자체로 자연스러운 멋이 생겼죠.

  2. 2008.04.04 12:01 address edit/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serang 2008.04.04 19:02 신고 address edit/delete

      옛날 기억속에서의 모습은 안경끼고 어제나 밝은 모습이었는데 먼 곳에서 그래도 잘 살고 있는 모양이구나.
      뭐 사는건 누구나 다 똑같지 않나?
      다만 그 속에서 어떻게 살 것인가가 다를뿐... 벗꽃이 흐드러진 부산에서 바닷가를 보며 쏘주 한잔 하는 생각하니 방랑벽이 또 도지려고 한다. ㅎㅎㅎ

  3. blue 2008.04.06 06:28 address edit/delete reply

    저번에 뵜을대 보다 더 멋져지셨어요

    • serang 2008.04.06 19:37 신고 address edit/delete

      멋져지긴 개뿔이~ㅋㅋ
      멋지고 싶기보다는 멋을 알고 싶다.

  4. 정현성 2009.04.09 11:36 address edit/delete reply

    팬이에요.
    취미가 1호부터 전부 다 봤음.
    네오 도...

    jung.hyunsung@gmail.com

    • serang 2009.04.17 03:16 신고 address edit/delete

      정현성님 감사합니다.
      제가 정신이 없어서 이제야 답글을 올리네요.
      오랫동안 지켜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5. 2012.07.07 16:18 address edit/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serang 2012.07.07 21:25 신고 address edit/delete

      정미양은 창근씨를 통해서만 이름석자만 알았지만 워낙에 오래전에 이름을 알게되어서인지 잘 아는 사람같아요^^
      세상살이란게 그건 것이란거... 그냥 진짜 이런저런 경험들을 다 하며 살다보니 자연스럽게 알고 체득하게 되네요.
      하여튼 여기서 보니 더 반갑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0 AND COMMENT 5
  1. 세랑 2007.05.05 12:16 address edit/delete reply

    멋진 글을 선물해주신 이스트맨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원문은 http://blog.kdongwon.com/index.php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eastman 2007.05.05 13:14 address edit/delete

      남한산성인가요? 훨씬 더 잘 어울리네요.
      정확한 주소는 http://blog.kdongwon.com/670
      날마다 글이 바뀌기 때문에...
      내 글도 선물이 될 수 있다는게 기뻐요.

    • 세랑 2007.05.07 04:55 address edit/delete

      지난 가을에 갔었던 남한산성입니다.
      텍스트만 올려놓기가 뭐해서 사진에 넣어봤어요.
      이스트맨님 사진도 함께 ^^;

  2. [緣]affinity 2007.05.05 22:10 address edit/delete reply

    정말 세랑님께 어울리는 글이네요.
    이글을 쓰신 이스트맨님도 그렇고, 실력있으신 분들은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 세랑 2007.05.07 04:55 address edit/delete

      실력은 이스트맨님!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374,116Total hit
  • 29Today hit
  • 44Yesterday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