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1. 나도 분명 이 영화의 스텝인데... 구차한 과정을 거쳐 시사회를 봤다.
영화 제작과정 전반에 걸쳐 성에 차지 않는 것 투성이었지만, 그래도 시나리오 작업부터 바쳐 온 시간이 얼만데... 최종편집을 거친 영화가 어떻게 나왔을지 나도 궁금했거든.
시나리오 작업할때 내가 머릿속에서 그렸던 그림의 50%만 나와도 성공이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욕심이 너무 과했던가, 아님 여전히 한국영화판을 너무 순진하게 바라보고 있던가 둘중의 하나다.

2. 그나마 화면 때깔이라도 볼만한건, 인물들을 있어보이게 잡아낸건 순전히 감독과 촬영감독, 그리고 스텝들의 힘이다.
차라리 일당벌이 보조출연이 돈벌이엔 더 낫다는 영화판에서 '스텝'이란 이름으로 '종질'을 해야하는 '영화인'들 덕분에 이만한 '그림'이라도 나왔다.

3. 제작비가 130억? 정말?? 
    "에이~왜들이래~ 아마추어같이~"

4. 밀리터리 매니아 여러분들~ BOB랑 비교하지 마시길...
10부작 드라마인 BOB 한편 만들 돈도 안들어간 영화입니다.
장비와 복장의 고증... BOB나 퍼시픽을 기대하진 마세요.
고증을 안하거나 못한 것도 아니고 감독이 개념없는 것도 결코 아닙니다.
영화제작 현장과 그 과정에는 감독이나 저같은 '일개 군사자문 따위'의 힘은 보잘 것 없거든요.
'할건 다 하지만 그 노력들이 영화에는 거의 반영되지 않는다'가 정답입니다.

5. 영화속에 등장하는 71명의 학도병들과 수많은 인민군 연기자들의 노고는 아무리 칭찬해도 아깝지 않을 것 같습니다.
열심히 연기했지만 최종편집에서 수없이 잘려나간 학도병들과 인민군 조연및 단역 연기자 여러분들 고생했어요~

창우야, 병태야, 재선아, 광식아, 달영아, 풍천아, 남식아, 왕표야, 그리고 우리 766!
무슨놈의 영화촬영이 같이 쐬주 한잔 기울이기도 힘든지...
홍대서 함 뭉치자!!   
 
TRACKBACK 0 AND COMMENT 12
  1. DG 2010.06.17 23:54 address edit/delete reply

    궁금해서 그러는데, 이 영화가 뉴라이트에서 지원했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혹시 알고 계시는 바 있으신가요?

    • serang 2010.06.20 20:55 신고 address edit/delete

      제가 모르는 뒷거래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아는 한 뉴라이트 단체의 지원이 있었던 것 같지는 않습니다.
      뉴라이트쪽에서 미는(?) 영화는 곽경택 감독의 연평해전 영화라고 들은 것 같은데요?

  2. 딱따구리 2010.06.19 02:32 address edit/delete reply

    아 오늘 영화 보고 왔습니다...
    한동안 잊고 지냈는데.. 끝에 크레딧에 세랑님 이름이 올라가는데 왜 그리 반가운지... 잘 지내고 계시죠?
    예전에는 정말 자주 들어와서 눈팅 했는데... 먹고 사는게 힘들어서인지. ㅋ
    생각날때 또 들리겠습니다. ^^

    • serang 2010.06.20 20:56 신고 address edit/delete

      아, 영화 보신 모양이네요.
      크레딧까지 보셨다니 흔치 않은 관객이시네요^^

  3. ㅇㅇ 2010.06.19 23:08 address edit/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영화 보면서 내내 이거 고증이 엄청 잘된 부분은 엄청 잘되고 아닌부분은 완전 아닌걸 보니 또 한분만 죽도록 고생했겠구나 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군요. 그나마 조금씩 잘 되어 가는걸 보니 앞으론 더 나아지겠죠. 힘내시길!

    • serang 2010.06.20 20:59 신고 address edit/delete

      감사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자문을 해도 그 자문내용을 딱딱 반영해낼 수 있는 제작진의 자세와 자금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태극기 정도 만큼이라도 고증을 지키나 실미도 처럼 고증을 완전 무시하나 천만 관객이 드는 것은 똑같다는 것이 영화계의 인식이니까요.

  4. Tooces 2010.06.20 17:58 address edit/delete reply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부족한 대가에도 땀흘리는 분들이 있어 아직은 세상이 돌아 갑니다.

    • serang 2010.06.20 21:00 신고 address edit/delete

      감사합니다^^
      뭐 영화 프로세스의 깊숙한 세계(?)에 대해 배울 수 있었던 것이 좋은 기회이자 경험이었다는 것으로 만족하렵니다. ㅎㅎㅎ

  5. 피리부는사나이 2010.06.20 23:37 address edit/delete reply

    세랑형님 수고하셨습니다, 형님같은 분이 계시니 아직 우리나라 밀덕(?)판의 미래는 암울하지 않...근데 혹시 강제규감독님이 찍으신다는 마이웨이에 대해서는 아시는게 없으신가요?

    • serang 2010.06.25 17:47 신고 address edit/delete

      감사합니다. 강제규 감독 영화는 헐리웃 자본으로 만들어지니 아마 현지 스텝들이 대부분을 담당할 것 같은데요?

  6. yulgun 2010.06.23 16:37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아직 못 봤는데...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됐다고 누가 그러더라구.
    그래서 안보러간다구...쩝~
    하지만 난!
    엔딩 크레딧 때문에라도 꼭 보러간다^^;

    잘 지내?
    난 이킬레스건 파열로 인해 한달쨰 깁스중.... 에효...
    누군 아홉수라는데 항상 건강해라~

    • serang 2010.06.25 17:48 신고 address edit/delete

      미완성본에서 인용한 지도에 일본해 표기가 있었던 모양인데, 상영본에는 수정되어 있지.
      건강히 잘 지내야하는데 아킬레스건 파열이라니...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370,980Total hit
  • 11Today hit
  • 75Yesterday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