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구군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3.18
    초상화로 보는 드라마 '이산'의 어용화사.(전편) (2)
요즘 드라마 이산이 꾸준한 인기를 받으며 방영중이다.
대왕 세종이나 왕과 나도 있지만, 역시 이산이 인기를 끄는 것은 상대적으로 담담하면서도 따듯한 느낌을 주는 이병훈 감독의 연출력과 '도화서'라는 조선시대 궁중화원을 배경에 깔아 둔 덕일 것이다.
그러나 대장금에서 수랏간을 섬세하고도 감동적으로 그려낸 이병훈 감독이지만, 이번 이산에서 보여지는 도화서는 전작에서 만큼의 디테일과 올바른 지식전달, 그리고 재미를 자아내지 못하고 있다.
특히 어용화사로 대표되는 임금의 초상을 그리는 일이 중요한 에피소드로 등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역사적인 사실과 등장하는 소품, 그림의 내용등은 기대에 다소 못미친다.

그러나 이 드라마에서의 언급으로 인해 일반인들에게 우리 전통미술과 어진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는 점은 분명한 사실이기에 내가 보는 관점에서의 어진, 그리고 조선시대 초상화에 대해 두번에 걸쳐 이야기 해보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드라마 이산을 꼬박꼬박 챙겨보게 된 것은 전적으로 이 드라마 초기에 등장한 이순재 선생님이 연기한 영조대왕때문이었다.
로보트같은 연기에 앵무새와도 같은 대사, 탈을 뒤집어 쓴 듯 무표정한 얼굴의 정조와는 달리 영조는 군주의 위엄과 지혜, 결단력을 온전히 표현했고, 무엇보다 내가 익히 알고 있었던 실제 영조대왕의 모습과 너무나도 흡사한 외모와 이미지를 풍겨내고 있었기 때문이다.
위 사진에서 제일 왼쪽의 인물이 바로 영조대왕께서 즉위하시기 전인 영인군 시절의 초상이다.
치켜진 눈썹, 날카로운 눈매, 단정한 자세등에서 장차 보위에 올라 천하를 호령하는 군주의 면모가 엿보인다.
뒤이어 설명하겠지만, 훗날 보위에 오르신 후의 어진과 비교해 보면 조선시대 초상화의 본질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다.

가운데의 철종 어진은 일반적인 용포차림이 아닌 구군복을 착용한 상태로 그려졌는데, 이로 미루어볼때 철종께서 이 어진을 그릴즈음에서는 군주로써의 위엄을 나타내고자 했음을 알 수 있다.(구군복은 조선 후기의 표준 군복으로, 요즘으로 치자면 대통령이 군복을 갖춰입고 표준 사진을 찍은 것과 같다)
이 두 그림은 모두 왕실에서 관리하던 진본이나 안타깝게도 한국전쟁 당시 화재로 인해 화를 입어 절반만 남게 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에 금관조복(제를 올리거나 나라의 공식행사때 입는 행사복)을 입은 인물은 채제공의 초상이다.
드라마 이산에서 '번암대감'으로 불리며 정조를 보필하는 역할로 한인수씨가 연기하고 있는 바로 그 분이다.
이 그림의 얼굴을 자세히 보면 흥미로운 사실 한가지를 알 수 있는데, 이분의 눈이 '사시'라는 것이다.
사시, 즉 사팔뜨기로 그려진 눈은 그림을 그린 화공의 실력이 부족하거나 실수가 아니라 실제 채제공께서 이같은 사시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당대 최고의 초상화가였던 이명기의 이 그림은 조선시대 초상화의 기본이었던 '터럭 한올, 점 하나라도 사실과 똑같이 그린다'라는 당시 초상화의 전통을 그대로 보여준다.

왼쪽의 영조어진은 나이가 들어 수염이 반백이 되었지만 여전히 영인군 시절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아 실제 영조의 모습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으며, 치켜올라간 눈매, 당시는 좋지 않겨 여겼던 매부리코등으로 보아 임금이라 하여 특별히 더 아름답게 그리는 식의 허세를 부리지 않았음을 잘 알 수 있다.
바로 이 모습이 실제 영조의 모습이며, 드라마 이산에서 보여지는 이순재 선생님의 모습과 비교해도 잘 매치가 되는 인상이다.(아마도 캐스팅때 이 어진의 이미지가 크게 작용했을 것임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재미있는 사실은 우리도 잘 아는 단원 김홍도 역시 어진화사중의 한명이었는데, 그는 생전에 영조와 정조의 어진을 그린바 있다.
이 영조어진은 육상궁 냉천전에 보관되고 있던 영조어진의 모사(원본을 그대로 베껴그림)본으로, 1900년에 그려진 것인데, 어쩌면 이 그림의 원본은 단원 김홍도가 그린 것이었을 수도 있겠다.
어용화사는 어용도감이라는 임시기관을 설치한뒤 도화서 내에서도 최고의 실력을 검증받은 화원이 선발될 뿐만 아니라, 경우에 따라서는 전국의 이름난 화공들을 모아놓고 시험을 치룬뒤 그 실력이 최고라고 인정을 받아야만 참여할 수 있는 영광이었기에 드라마에서 처럼 수종 다모 출신의 성송현이 정조의 어진을 그린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차라리 단원 김홍도를 등장시키고 송현이 그를 보필하는 수종화사로 등장했다면 드라마의 재미는 물론이고 그 개연성도 다소 높아질 수 있었을텐데 말이다.

한편, 조선 최고의 개혁군주였던 정조는 드라마에 등장하는 모습과는 실제 모습이 많이 달랐다.
실록에서 전하는 그의 모습과 비공식적으로 존재하는 정조의 초상(조선왕실 족보에 나오는 초상)을 보면 그는 전형적인 무골이었고 몸집이 비대했음을 알 수 있다.
거친 수염과 무서운 얼굴, 기골이 장대하고 살집이 많았던 정조대왕은 실제로는 삼국지에 나오는 '장비'같은 모습을 연상하면 된다.
게다가 결정적으로 정조는 지나친 독서로 인해 눈이 많이 나빠서 안경을 항상 착용했으니 드라마에 나오는 정조의 모습과는 현저히 달랐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주 이씨의 본가 경기전에 보관중인 태조 이성계 어진.
청색의 곤룡포를 입고 정좌한 상태로 그려진 이 태조어진은 수많은 화재와 난리로 인해 불과 몇점 되지않는 어진중에서도 그 존재가치가 높은 어진이다.
이 어진은 원본의 모사본으로, 진본은 따로 보관되고 있다.
조선을 건국한 장본인인 태조는 그 출신이 무관이었을뿐만 아니라 '신궁'이란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뛰어난 장수였다.
아래 일제시대때 촬영된 원본의 유리원판 사진을 보면 더욱 잘 알 수 있는데, 큰 귀에 광대뼈가 발달하고 단단해 보이는 입매와 풍성한 구렛나룻, 강직한 수염등이 태조의 성정과 인품을 잘 말해주고 있다.
과거 드라마 '용의 눈물'에서 지금은 작고하신 고 김무생씨가 이성계를 연기할 수 있었던 것도 이처럼 태조의 어진이 남아있었기에 그 이미지를 유추해낼 수 있었고, 김무생씨의 이미지가 태조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처럼 조선시대 어진들에는 공통된 몇가지가 보이는데, 사진이나 동영상이 없던 시대에 어진은 역대 임금들의 외모뿐만 아니라 그의 인품이나 업적, 통치이념까지도 그림속에 담고자 했다는 것이다.
외모는 충실히 묘사하되 군주의 인품과 느낌까지도 담아내고자 노력을 했고, 강력한 군주의 이미지가 필요할때는 군복을 떨쳐입은 당당하고 강력한 모습으로 표현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차원에서 이제 보게될 세종대왕 표준 어진은 매우 실망스러운 그림이다.
혜촌 김학수 화백이 현대에 와서 그리신 이 그림은 분명 우리가 아는 세종대왕의 이미지 - 온화하고 자상하며 한없이 너그러운 - 이지만, 문제는 실제 세종대왕의 모습은 이와는 달랐다는 점이다.
세종은 평소 몸에 병을 달고 살았는데, 이는 요즘으로 치면 성인병 때문으로 세종이 본디 상에 고기가 없으면 수라를 들지 않았을 정도로 육식을 너무나 즐겼고 수많은 후궁과 첩을 두었을 정도로 색을 밝혔으며 서책보기에 열중하다보니 안질이 와서 몹시 고생하였다고 한다.
덕분에 대왕의 그 위대한 업적과는 별개로, 그의 용모는 지나치게 비만이었고 온갖 피부병과 안질로 몸이 몹시 상했다고 한다.
오늘날에는 원래 세종대왕의 어진이 남아 있지 않아서 그 진실은 뭍혀버렸지만, 기록의 정확도에서 타의 추정을 불허하는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으로 미루어 보건데 실제 세종과 그의 '진짜 어진'의 모습은 분명 드라마 대왕세종에 등장하는 김상경이나 이 어진의 모습과는 달랐을 것이다.

얼마전 TV에서 청와대에 대한 다큐를 보다보니 역대 대통령들의 초상화들이 등장하던데, 그저 증명사진을 모사한 것에 불과해보이는 단순한 초상화들의 모습에 실망했던 기억이 새롭다. 비록 위대한 왕의 업적을 널리 알리는데에는 다소 불리할지라도 실제 모습을 정확히 묘사한 뒤에 그 속에서 그분의 인품과 업적을 담아내고자 했던 옛 화사들의 전통과 실력을 잇는 화백과 어진은 현대에 나올 수 없을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2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249,063Total hit
  • 65Today hit
  • 446Yesterday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