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Serang,s Life'에 해당되는 글 215건

  1. 2004.11.15
    세상살이... (2)
  2. 2004.09.26
    거리의 악사 (2)
  3. 2004.09.26
    런던 시내 야경 두번째
  4. 2004.09.25
    영국방문 4번만에 템즈강을 거닐다... (5)
  5. 2004.08.25
    사무실에서 본 야경
  6. 2004.08.13
    NEO CONVENTION을 마무리 하다! (5)
  7. 2004.08.05
    고 정은임 아나운서를 추모합니다 (2)
  8. 2004.07.14
    어린시절의 기억... (6)
  9. 2004.07.12
    타블렛 적응하기 세번째
  10. 2004.07.11
    타블렛에 익숙해지기 두번째 (3)
  11. 2004.07.05
    Alias Sketch Pro로 그린 태권V (4)
  12. 2004.07.04
    김치볶음밥 (5)
  13. 2004.07.04
    폭풍전야 (1)
  14. 2004.06.30
    서울 시립미술관에서... (2)
  15. 2004.06.28
    세랑의 블로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5)
TRACKBACK 0 AND COMMENT 2
행사를 마치고 런던으로 돌아 온 날 저녁...
서점에 책을 사러 나갔다가 거리의 악사를 만났다.
블루스풍의 연주를 멋들어지게 하는 이 젊은 악사의 음악을 듣다가 사진 한장 찍어도 되겠냐고 했더니 모델료 1파운드 내란다^^
음악듣는 셈 치고 기분좋게 1파운드를 기타케이스에 던져주고 나니 관객이라곤 나 하나 밖에 없는 연주를 시작한다.



누구에게나 인생은 고달픈 법이지만, 타국에서 특별한 감흥에 젖는 한 동양인과 얼굴 검은 이 거리의 악사가 느끼는 정서는 서로 닿는 부분이 있는 것같았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그 유명한 네셔널 갤러리와 넬슨제독의 동상, 앞발을 만지면 행운이 온다는 사자상이 있는 트라팔가 광장.
네셔널 갤러리 안에는 수많은 유럽의 대표적인 회회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지만 사진은 찍을 수 없게 되어 있어서 작년에 이어 두번이나 봤지만 사진은 못찍었다.(사실은 갤러리의 각 섹션을 지키고 있는 경비원들이 명작 앞에서 졸고 있는 모습을 공개하기 싫어서라는 농담도^^;)


런던 시내의 명물중 하나인 '런던아이'.
어마어마한 높이의 초대형 관람차인데, 주변의 웬만한 빌딩보다 훨씬 높은 135m라는 덩치를 자랑한다. 이녀석도 날 만나는 것은 좀 수줍었던지 몸을 반쪽만 내밀고 숨어버렸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올해로 영국을 방문한 것이 벌써 네번째다.
그 물가 비싸고 먹을 것 없는 나라에 네번이나 갔다왔다고 생각하니 돈도 아깝고 금새 속에서 신물이 넘어 올 것 같기는 하지만(피쉬 앤 칩스는 정말 싫다! 웨엑~!!), 그만큼 보고 배울 것도 많은 나라임에는 틀림이 없다. 특히 박물관 문화에서 만큼은 단연 세계 최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렇게 여러번 방문 했건만, 정작 영국에 발을 디디는 순간 가장 먼저 찾게 된다는 템즈강변과 국회의사당 건물, 빅벤, 버킹검 궁전등을 난 이제껏 한번도 제대로 구경을 해본적이 없다는데에 생각이 미쳤다.
런던 시내는 물론이고 영국 곳곳에 산재해 있는 주요 박물관들은 거의 빼놓지 않고 다 보았지만, 정작 "일.반. 관.광.객.들"이 가보는 곳은 한군데도 안다녀 본 것.
(템즈강과 국회의사당의 야경. 니콘 D100으로 ISO 800으로 촬영)



마침, 지방에 갔다가 '워털루' 역에 내린김에 숙소인 '엘레판트 & 카슬' 역까지 걸어가기로 했는데, 그 도중에 바로 템즈강이 있기 때문이다.(근데 미치긴 했다. 길도 잘 안보이는 한밤중에 걸어서 거길 가다니... 한 50분쯤 걸은 것 같다)
(강변에서 셀프컷 한장. 주변에는 온통 관광 온 연인들과 신혼부부들 투성이다)



템즈강변의 가로등은 힘찬 물고기가 가로등을 휘어감고 있다.


다리를 건너 국회의사당 쪽에서 반대쪽을 배경으로...
순찰중이던 바비(영국경찰)에게 부탁했다^^
TRACKBACK 0 AND COMMENT 5
마감을 끝내고 녹초가 된 상태에서 바라본 창밖은 유난히 빛나 보이더군요.
무심결에 셔터를 눌렀습니다.
ISO 400에서 손각대만을 의지해서...

밤인데도 구름이 선명하네요.



밤이라 그런지, 번화가도 아닌데 작은 불빛들의 색이 아름답습니다.


골목은 아름답습니다.
번화가 보다 더욱 더....
TRACKBACK 0 AND COMMENT 0
지난 두달여간을 골머리 아프게 만들었던 네오 컨벤션이 끝이 났다.
시원하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고....
매년 할 행사라서 머릿속에서는 벌써 내년에 할 행사 기획이 떠오르고 있다.
돈이 되는 행사가 아니라 없는 형편에 돈을 쏟아 부어야 하는 행사라 부담이 크지만, 행사에 와서 즐기는 모형인들을 보는 재미와 보람이 크다.

이번 행사부터는 내 파워북이 큰 역할을 했다.


파워북에 프로젝터를 연결하고 라인 아웃으로 앰프를 연결해 키노트를 이용해 개막연설을 하고 아이무비로 만든 오프닝 영상을 틀었다.


아이무비로 만든 오프닝 영상과 메인 타이틀


작품 경매 행사때도 아이포토와 프리뷰 기능을 이용해 진행


인터넷 역시 에어포트 익스프레스를 이용해 무선으로 연결해 핫스팟 존으로 만들어 버렸다^^
TRACKBACK 0 AND COMMENT 5
대학시절, 늦은밤 실기실에서 듣던,
군대시절, 차가운 겨울 활주로를 바라보며 듣던,
그리고 사회 초년생의 공허한 가슴을 달래주던...
새벽에 찾아오던 정은임 아나운서의 영화음악 방송 정.영.음.의
주인공 정은임 아나운서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떴습니다.




방송 당시 극빈층 강제 철거의 부당함에 격분하는 오프닝 멘트를 방송하고
볼세비키의 '인터내셔널가'나 '임을 위한 행진곡' 등을
영화음악을 빌어 틀어주는 인간미 넘치는 아나운서였던 그의 목소리를
많은 분들이 기억하게 될 것입니다.
떠나가는 그 길에 고인이 틀어주었던 [인터네셔널가]를 바칩니다.
(플레이 버튼을 눌러주세요)

TRACKBACK 0 AND COMMENT 2
밤에 잠이 안와서 책장의 책들을 이리저리 보다가 한동안 잊고 지내던 오래된 사진 앨범들을 들춰내게 되었습니다.

거기엔 한동안 잊고 지내왔던 그간의 추억들이 고스란히 녹아 있었습니다.

몇장 안되는 유아시절의 사진, 국민학교때 연극제에 나갔던 사진, 중고등학교때 흠뻑 빠져있던 모터크로스 선수시절의 사진, 그리고 풋풋한 대학 초년생때의 자신만만한 얼굴과 배낭여행의 추억들...

오랫만에 만난 예전의 내 모습과 잠시 함께해 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6


4B 연필로 그린 것 같은 느낌이 그대로...
에어브러시 기능으로 약간 분위기 잡고...
암울한 느낌을 주기위해 다소 어둡게 그려본 스케치.

태극기 촬영때 봤던 장동건 이미지를 생각하며 그려보았다.
촬영이 길어지며 다소 자신감을 잃었던 장동건.
후반부에 가서는 나름대로 캐릭터에 빠져든 것같던데...

나도 내 타블렛에 빨리 적응을 해야 할텐데,
당최 이 [가상 스케치북]은 실제 내 손놀림과는 여전히 괴리감이 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타블렛과 알리아스 스케치북을 이용해 쓱쓱 그려본 그림.
여전히 어색하긴 마찬가지이지만 구불거리던 필선은 조금 나아진 것같기도 하다.
아직 기능을 잘 몰라서 색칠이나 스케칭 옵션을 잘 모르겠다.
열심히 연습을 해야겠군.

TRACKBACK 0 AND COMMENT 3
Alias Sketch Pro라는 페인팅 프로그램과 WACOM의 타블렛을 이용해 컴퓨터 화면상에서 다이렉트로 그려본 태권V.

역시 종이에 연필잡고 그리는 것과 타블렛에서 그리는 것은 하늘과 땅 정도의 감각 차이가 있는 것이군.
앞으로 이 타블렛에 적응을 좀 해야 할 듯.

어쨌든 그림을 컴퓨터로만 그린 다는 것 자체가 신기한 '뒤떨어진 페인터'가 되어 버렸다...

여전히 종이와 연필, 그리고 붓이 편한 것은 어쩔 수 없다.
TRACKBACK 0 AND COMMENT 4


원래 날씨가 그래서 한잔 생각이 나긴 했지만,
늦은 점심으로 중국음식을 먹어서 그런지 슬슬 출출해져서 김치볶음밥을 만들어 먹기로 했다.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잘게 썬 당근과 김치를 넣고 달달볶은뒤 밥과 양파, 파, 김 가루등을 넣고 마무리는 소금 약간과 후추를 살짝.

제법 많이 했는데 11시가 넘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다 먹어 치웠다^^
TRACKBACK 0 AND COMMENT 5
태풍이 상륙한다고는 하는데...
일요일 아침부터 영화 한편보고 신촌에 와서 맛있는 중국음식 먹고...
창밖을 보니 하늘이...

음... 한잔 생각 난다.
TRACKBACK 0 AND COMMENT 1
몇달전에 전시회를 보기위해 들렀던 시립미술관.
이곳 3층에는 멋진 설치미술 작품이 있다.
둥근 원형의 금속 미술품인데, 사람들 눈에 잘 안띄는 뒷쪽에 있어 잘 모르는 듯...
왠지 멀더의 진실은 저 창너머에 있다는 한마디가 떠오르게 만드는 작품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앞으로 작은 낙서장에 여러분들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블로그질 함 신나게 해보자고요!
TRACKBACK 0 AND COMMENT 5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366,650Total hit
  • 10Today hit
  • 62Yesterday hit